1. 심폐소생술이란?
  • 급성심장정지가 발생했을 때 인공적으로 혈액을 순환시키고 호흡을 돕는 응급치료 법
  • 심장이 마비된 상태에서도 혈액을 순환시켜, 뇌의 손상을 지연시키고 심장이 마비 상태로부터 회복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줌
  • 급성심장정지를 목격한 사람이 즉시 심페소생술을 시행하게 되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에 비해 급성심장정지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확률이 3배 이상 높아짐
  • 심폐소생술을 효과적으로 시행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이 3배 가량 높아짐
  • 급성심장정지로부터 살아나는 사람 중 적절한 시기에 효과적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지 못하는 경우에는 뇌손상으로 인해 회복된 후에도 의식이 없거나 급성심장정지 이전의 지능을 회복하지 못해 직장이나 사회 생활로 복귀하지 못하게 됨
  • 우리가 배우고자 하는 심페소생술은 급성심장정지환자의 뇌손상을 줄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궁극적으로는 급성심장정지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소중한 치료법임
2. 심폐소생술 방법
급성심장정지 확인

먼저 환자의 양쪽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큰 목소리로 "여보세요, 괜찮으세요? 눈 떠 보세요." 라고 소리친다. 환자의 몸 움직임, 눈 깜박임, 대답 등으로 반응을 확인하고자(급성심장정지-무반응), 동시에 숨을 쉬는지 또는 비정상 호흡을 보이는지 관찰한다(급성심장정지-무호흡 또는 비정상 호흡). 반응이 없더라도 움직임이 있거나 호흡을 하는 경우는 급성심장정지가 아니다.

도움 및 119신고 요청

환자의 반응이 없으면 즉시 큰 소리로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주변에 아무도 없는 경우에는 즉시 스스로 119에 신고한다. 만약 주위에 자동심장충격기가 비치되어 있다면 자동심장충격기를 함께 요청한다.

가슴압박 30회 시행

먼저 환자의 가슴 중앙에 깍지 낀 두 손의 손바닥 뒤꿈치를 댄다. 손가락이 가슴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하며, 양팔을 쭉 편 상태에서 체중을 실어 환자의 몸과 수직이 되도록 가슴을 압박한다. 가슴압박은 성인에서 분당 100~120회의 속도와 가슴이 5~6cm 깊이로 눌릴 정도로 강하고, 빠르게 압박한다. 또한 '하나', '둘', '셋', '서른'하고 세어가면서 시행하며, 압박된 가슴은 완전히 이완되도록 한다.

인공호흡 2회 시행

인공호흡을 시행하기 위해서는 먼저 환자의 머리를 젖히고, 턱을 들어 올려서 환자의 기도를 개방시킨다. 머리를 젖혔던 손의 엄지와 검지로 환자의 코를 잡아서 막고, 입을 크게 벌려 환자의 입을 완전히 막은 뒤에 가슴이 올라올 정도로 1초 동안 숨을 불어 넣는다. 숨을 불어 넣을 때에는 환자의 가슴이 부풀어 오르는지 눈으로 확인한다. 숨을 불어 넣은 후에는 입을 때고 코도 놓아주어서 공기가 배출되도록 한다. 인공호흡 방법을 모르거나, 꺼려지는 경우에는 인공호흡을 제외하고 지속적으로 가슴압박만을 시행한다. (가슴압박 소생술)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의 반복

이후에는 30회의 가슴압박과 2회의 인공호흡을 119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반복해서 시행한다. 다른 구조자가 있는 경우에는 한 구조자는 가슴압박을 다른 구조자는 인공호흡을 맡아서 시행하며, 심폐소생술 5주기(30:2 가슴압박과 인공호흡 5회)를 시행한 뒤에 서로 역할을 교대한다.

회복자세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계속 반복하던 중에 환자가 소리를 내거나 움직이면, 호흡도 회복되었는지 확인한다. 호흡이 회복되었으면, 환자를 옆으로 돌려 눕혀 기도(숨길)가 막히는 것을 에방한다. 그 후 계속 움직이고 호흡을 하는지 관찰한다. 환자의 반응과 정상적인 호흡이 없어지면 급성심장정지가 재발한 것이므로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즉시 다시 시작한다.